본문 바로가기

사진

편지좀 써라

우체통과 작별하며 누군가는 외쳤다. 하지만 정작 당신은? 몇달째 생각만하고 가방속에 편지지만 넣고 다닌듯 하다. 펜을 들어야 할 때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마를 대하는 자세  (0) 2013.06.18
잠복근무  (0) 2013.06.14
편지좀 써라  (0) 2013.06.07
구조  (0) 2013.06.07
오후녘 산책길  (0) 2013.06.04
남산에서 바라본 삼각지역 일대  (0) 2013.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