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산초당

[전국일주 13일차] ③ 백련사, 다산을 찾아서2 사람의 기억이란 것이 때론 얼마나 불완전한 것인지! 종종 느끼긴 했지만 이번만큼은 아니었다. 나는 유홍준 선생의 책에도 소개된 동자 석상이 다산초당에서 백련사로 넘어가는 산중턱에 있다고 기억하고 있었다. 그런데 아무리 오르고 올라도 석상은 나오지 않았다. 모 선생은 또 얼마나 달려드는지 절로 욕이 나왔다. 빌어먹을 모기놈들!! 천천히 걸어서는 모기밥이 될 것이었기에 우리는 거의 뛰는 것에 가까운 속보로 800미터의 산길을 내달렸다. 무덥고 습한 날씨에 땀이 뻘뻘 흘렀다. 정말이지 너무 힘들었다. 여행의 즐거운 마음도 사라질 지경이었다. 이차저차 결국 만덕산을 다 넘고 백련사 경내가 눈에 들어왔지만 끝내 석상은 나오지 않았다. ‘뭐지? 석상이 없어졌나...’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보기
[전국일주 13일차] ② 다산초당, 다산을 찾아서1 다시 10년 전 고등학생 시절, 친구들과 함께했던 남도답사1번지 여행 코스에는 백련사와 다산초당이 당연히 포함되어 있었다. 교통이 불편했기에 강진에서 택시를 타고 백련사로 갔다. 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이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백련사를 둘러보고 만덕산을 넘어 다산초당으로 갔다. 본디 숲 속 그늘진 곳에 위치한 다산초당인데다 겨울이라 일찍 해가 저물었다. 우리는 귤동마을로 내려온 뒤 시내버스를 타고 다시 강진으로 돌아왔다. 오늘은 그때와는 반대의 코스를 택했다. 다산초당으로 먼저 오른 것이다. 유홍준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1권을 쓸 당시 이미 변하고 있는 귤동마을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10년 전, 나는 그것을 감안하고 귤동마을을 둘러봤는데, 10년 후인 오늘 와보니 귤동마을은 또다시 변해있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