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의선사

[전국일주 13일차] ④ 야자수가 있는 절 대흥사 대흥사로 들어가는 울창한 숲과 천혜의 계곡은 여전히 전국에서 손꼽을만한 수려한 풍경이었다. 10년 전 당시 나와 친구들은 겨울의 추위도 잊은 채 숲을 가로지르는 오솔길을 걸었었다. ‘겨울인데도 이렇게 멋진데 봄이나 여름은 대체 얼마나 아름다울까?’ 하는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덕분에 한겨울의 바람과 추위도 우리를 가로막지 못했다. 그러나 그렇게 거대한 규모의 숲과 넓은 계곡, 계곡을 가로지르는 나무로 만든 흔들다리를 모두 거쳤던 여행길의 묘미는 이제 학창시절의 기억으로만 남아있다. 오늘은 차를 타고 이 아름다운 계곡을 지난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지만, 오늘은 10년 전 두 발로 걸어 이 길을 만끽했던 나와 지금 차를 타고 도로를 달려 계곡을 관통하는 나 사이의 간극이 가장 큰 변화였다. '결.. 더보기
[전국일주 13일차] ③ 백련사, 다산을 찾아서2 사람의 기억이란 것이 때론 얼마나 불완전한 것인지! 종종 느끼긴 했지만 이번만큼은 아니었다. 나는 유홍준 선생의 책에도 소개된 동자 석상이 다산초당에서 백련사로 넘어가는 산중턱에 있다고 기억하고 있었다. 그런데 아무리 오르고 올라도 석상은 나오지 않았다. 모 선생은 또 얼마나 달려드는지 절로 욕이 나왔다. 빌어먹을 모기놈들!! 천천히 걸어서는 모기밥이 될 것이었기에 우리는 거의 뛰는 것에 가까운 속보로 800미터의 산길을 내달렸다. 무덥고 습한 날씨에 땀이 뻘뻘 흘렀다. 정말이지 너무 힘들었다. 여행의 즐거운 마음도 사라질 지경이었다. 이차저차 결국 만덕산을 다 넘고 백련사 경내가 눈에 들어왔지만 끝내 석상은 나오지 않았다. ‘뭐지? 석상이 없어졌나...’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