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환경 결혼식

고집 있는 신부 장슬아 씨의 특별한 결혼식 10월의 첫 주말 서울 종로구 누하동 환경센터 앞마당. 파란 가을 하늘, 선선한 바람 그리고 따스한 볕 아래 삼삼오오 사람들이 모였다. 오는 손님도 손님을 맞이하는 이도 모두 입가엔 햇살 같은 눈부신 미소를 머금었다. 환경센터와 마당을 보고는 ‘여기가 뭐하는 데야?’ 표정 역력했던 사람들도 이내 평온을 찾고 흡사 학창시절 소풍 같은 풍경에 흡수된다. 오늘의 주인공은 장슬아 씨 부부다. 스무 살이 되던 해 자신의 발로 환경연합을 찾아 회원이 된 장슬아 씨는 이날 회화나무 아래에서 세상 가장 아름다운 약속을 통해 한 쌍의 부부로 거듭났다. ‘진짜가 나타났다!’ 어떻게 그녀는 회화나무 아래에서 백년가약을 맺게 된 것일까? 그녀의 결혼 이야기가 궁금했다. 며칠 뒤 장슬아 씨를 다시 회화나무 아래에서 만났다. 신.. 더보기
이상한 결혼식에 초대받다 혼인 적령기에 접어든 건지 주위 친구들이 하나둘 시집·장가를 가고 있다. 축하를 건네기 위해 주말이면 종종 예식장을 찾곤 하는데, 몇 번의 결혼식에 다녀본 결과 나는 신혼부부라는 게 공장에서 찍어내는 건 줄 알았다. 개성 있는 결혼식이 그리 많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긴 결혼생활에 비하면 찰나에 불과한 예식보다 결혼 자체에 의미를 부여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막상 결혼을 앞둔 친구나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신혼부부들의 속내를 들어보면 그것도 아닌 게 결혼식을 준비하며 대부분 많이 싸웠다고 한다. 심지어는 결혼 준비과정에서 헤어지는 예비부부도 있다. 지난 주말의 결혼식과 이번 주말의 결혼식이, 심지어는 30분 전 치러진 어느 부부의 결혼식과 지금 내가 참석한 결혼식이 사람만 바뀌었을 뿐 판박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