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신교

성경 말씀을 정말로 믿을 수 있습니까? 인류의 역사만큼 종교의 역사도 오래됐다. 지금 우리 주위에 존재하는, 우리가 흔히 아는 몇몇 종교들이 존재하기 전부터 인류는 미지의 자연현상 등에 경외를 느끼며 이를 신성시 해 왔다. 토테미즘이 발전하고 다른 사회의 것들과 결합해 현재 우리가 아는 종교의 모태가 생겨났을 것이다. 이후 종교는 때로 정치권력과 결탁하고 또는 정치권력 그 자체가 되어 생명을 처단하고 타 종교를 억압하기도 하며 사회에 악형향을 끼치기도 했고, 반면 인류의 문명을 전파하고 사람이 좀 더 사람답게 사는 데 기여했으며 인간의 불완전한 심리를 보완하는 역할도 해 왔다. 그래서 전체 인류 역사를 보았을 때 종교의 좋은 점이 더 많았는가 아니면 악영향이 더 컸는가를 평가하라면 쉽사리 답을 내리지 못하겠다. 어쨋든 분명한 것은 종교도 많은.. 더보기
행복을 찾아서 사람의 행복이란 늘 다른 누군가와의 비교를 통해서만 가능한 것일까? 다시말해 타인의 존재여부는 과연 행복의 충분조건인가? 우리는 흔히 돈이 많이 생기면 행복해질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오늘 배부르게 저녁을 먹고 이불에 기대고 누워 좋아하는 영화를 볼 수도 있고 맘껏 책을 읽을 수도 있으며 또한 내일 맘대로 늦잠을 잘 수도 있어 그 누구보다 풍요로운 기분이었지만 문득 행복의 조건이 모두 다 갖추어 진 것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물론 아직 미래가 불투명한 입장이기도 하지만, 내일 당장 수십억의 복권에 당첨되어 지금 같은 생활을 평생 할 수 있다 하더라도 온전히 행복할것 같진 않았다. 이 시간에도 야근중인 바쁜 직장인들 눈에는 이보다 더한 행복은 없을 것이다. 그렇지만 부잣집 아들, 딸들이 얼마나 많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