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웅전

[전국일주 12일차] ③ 강진다원과 무위사 대웅전 우연히 만난 풍경 강진다원 도갑사에서 나와 무위사에 거의 다다를 때 쯤, 넓은 차밭을 만났다. 예상치 못한 아름다운 풍경에 차를 세울 수밖에 없었다. 약간의 비가 내리던 터라 차는 더욱 푸르렀다. 차밭하면 으레 보성만을 떠올리던 문외한인 우리에게는 꽤 신선한 풍경이었다. 월출산 강진 다원은 광복 직전까지 국내 최초의 녹차 제품인 ‘백운옥판차’라는 전차를 생산하던 차 산지였다. 그 후 1980년도부터 주식회사 태평양의 계열사인 장원산업이 산간 지역을 개간하여 대규모 다원을 조성했고 지금의 10여만 평의 다원이 되었다. 현재 전체 차밭 중 8만 평은 일본 품종이 심겨 있으며, 1만9000평에서는 재래종이 재배된다고 한다. 생각해 보면 이곳은 예부터 차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지역이었다. 다산 정약용이 강진 유.. 더보기
[전국일주 7일차] ② 예산 수덕사 수덕사가 가까워지자 지금까지의 여행에서는 보지 못한 넓은 논지대가 우리를 에워쌌다. 이곳이 바로 내포평야임이 분명했다. 이중환의 <택리지>에 의하면 내포란 과거에 예산, 당진, 홍성, 서산 일대를 일컫던 지방명으로 아직도 예산군 삽교읍에 자연부락명으로 남아 있다고 한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해발 495미터의 덕숭산 중턱즈음에 자리잡은 백제시대의 절이다. 혹자는 백제시대의 절이라고 해봤자 건물도 모두 그 당시의 것이 아닐테고, 현대에 와서 지은 건물이 전부라 해도 100년 뒤 후손들에겐 백제시대의 절로 불릴테니 이게 무슨 의미가 있냐고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렇다고 볼수는 없다. 시대를 관통하며 지나쳐간 사람들이 있고 문화가 있으며 사상이 있기 때문이다. 덕숭총림에서 총림은 강원(스님들의 전문 승가대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