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셜 벤처

청정 시골 재료로 요리하는 '소녀방앗간' 주의하시라! 이름은 소녀방앗간이지만 소녀만 있는 것도 아니고 방앗간은 더욱 아니다. 이곳은 경북 청송지역을 중심으로 현지에서 올라온 신선한 식재료를 이용해 건강한 밥상을 제공하는 밥집이다. 일반 밥집과 다른 점이라면 나물 등 식재료를 현지 생산자로부터 직접 조달할 뿐만 아니라 판매도 하며, 나아가 식당 운영의 궁극적 목표를 생산자들의 생활 안정과 지속가능한 생산활동 추구에 둔다는 점이다. 생산자 가운데서도 주목하는 건 시골의 할머니들이다. 소녀방앗간이란 이름 속 소녀는 음식을 대접하는 사람의 설레는 마음과 함께 생산자인 할머니들의 순수함을 그린 표현이다. 방앗간은 옛날 방앗간이 참깨처럼 원재료도 팔지만, 그 참깨를 짜낸 참기름도 팔듯이 재료와 함께 요리도 판다는 의미에서 지었다. 처음에는 상품판매와 식재.. 더보기
“더 나은 세상, 함께 만들어요!” 성수동 소셜벤처 밸리를 가다 서울시 성동구 성수1가2동 가운데서도 도심 속 녹지 공원인 서울숲과 맞닿은 골목, 층고가 낮은 옛 건물들이 다수를 이루어 시각적 편안함을 제공하는 이곳 주택가 골목이 최근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소규모 기업인 소셜 벤처(Social Venture)나 사회적 기업이 속속들이 사무실을 낸 것이다. 처음 이곳에 터를 잡은 건 지난 2012년 아시아공정무역네트워크다. 이 지역은 서울숲과 접해 있고 도심과도 가까웠으며 임대료도 저렴했기 때문이었다. 이듬해인 2013년에는 서울숲 조성에 큰 역할을 한 비영리단체 서울그린트러스트도 이사를 오며 변화의 신호탄을 올렸다. 최근 가속화를 부추긴 건 ‘서울숲 프로젝트’를 추진한 사단법인 루트임팩트. 사회적기업과 사회혁신가를 지원하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