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일주

[전국일주 2일차] ② 태백체험공원   처음 태백으로 올 때는 태백석탄박물관으로 가는 중이었다. 하지만 중간에 마음을 고쳐먹고 태백체험공원으로 발길을 돌렸다. 발길을 돌렸다고는 하지만 바로 근처라 돌아가거나 다른길로 갔던 것은 아니다.     태백체험공원으로 간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현실적으로는 석탄박물관 보다 입장료가 더 쌌다(석탄박물관은 입장료 2000원에(도립공원입장료) 주차료도 있지만, 태백체험공원은 입장료 1000원만 내면 된다)... 더보기
[전국일주 2일차] ① 강원도를 향해 출발   잠자리가 바뀐 탓인지 아니면 일찍 잔 탓인지 아침 5시 무렵 깼다. 하지만 게으름을 피웠고 결국 8시가 되어서야 텐트를 정리하고 길에 오를 수 있었다. 날씨는 흐렸다. 차유리를 보니 비가 한 두 방울씩 떨어지는듯 했다. 여행을 시작하며 가정 걱정을 했던 장마철이라는 사실이 현실로 다가온 셈이다. 흐린 하늘 만큼이나 기분도 조금 가라앉아 있었다. 하긴, 우려가 이렇게 하루만에 현실이 될 필요는 없지 않은가? 하늘이 원망스럽기도 했.. 더보기
[전국일주 1일차] ④ 봉화 청량산과 두근두근 첫날밤   집에서 계획해 온 오늘의 야영지는 경북 봉화군에 위치한 청량산 아래 강가 모래사장이었다. 게다가 친구 '곰' 녀석의 집이 바로 그곳이라 여차하면 친구의 부모님께 도움을 얻을 수도 있었고 물을 얻기도 쉬울 것이라 생각한 것이다. 하지만 계획은 여지없이 빗나갔다. 약속이란 깨기위해 존재한다는 우스갯소리처럼 계획도 틀어지기 위해 존재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청량산은 그대로 있었다. 하지만 문제의 강가는 내 기억과는 달리.. 더보기
[전국일주 1일차] ③ 도산서원   군자마을에서 나와 35번 국도를 타고 다시 올라가다 보면 안동댐 상부를 지나가게 된다. 높은 다리를 두어개 지나게 되는데,  아직 장마기간이 시작되기 전 가뭄 탓인지 아니면 일부로 방류를 한 것인지 다리 밑은 메말라 바닥을 드러내고 있었다. 이럴 때는 물로 색이 변해버린 다리 기둥의 아랫부분의 위치로 만수위를 짐작할 뿐이다. 물이 빠졌을 때는 충분히 사용가능한 땅 같았지만, 만수위를 기준으로 댐을 설정하다 보니, 이곳에서 살고.. 더보기
[전국일주 1일차] ② 안동 군자마을   안동 시내에서 35번 국도를 타고 북쪽으로 달렸다. 군자마을로 가는 길에서 안동은 마을마다 주민들이 쉴 수 있도록 정자를 많이 지어 놓았다는 사실을 금세 알 수 있었다. 이 날만이 아니라, 정자는 우리 여행의 처음부터 끝까지 초미의 관심사가 될 수밖에 없었는데 이유인즉, 정자에 텐트를 치면 비를 피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바닥도 축축하지 않아 더할 나위 없이 좋기 때문이었다. 첫날인 오늘 이렇게 많은 정자를 보고 나니 조금은 마음.. 더보기
[전국일주 1일차] ① 안동버스터미널, 여행의 시작   2012년 7월 4일 수요일. 오전 11시 안동터미널에서 푸딩을 만나기로 했다. 나는 집에서 차와 텐트등 각종 짐을 가지고 이곳으로 왔고, 푸딩은 수원에서 출발 고속버스를 타고 안동으로 올 것이다. 출발지를 안동으로 정한 것은 여러가지 사항을 고려해서였다.     먼저 우리집에서 너무 멀지 않고 또 동시에 너무 가깝지도 않은 곳을 정해야 했다. 왜냐면 일단 차와 무거운 짐을 가져가는 나는 집에서부터 차를 .. 더보기
[전국일주] 프롤로그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며 간다 여기서부터 희망이다 -고은 (길)-   이 여행의 시작은 생뚱맞게도 1년 전 캄보디아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대학생이었던 나는 국제개발협력이라는 수업의 일환으로 캄보디아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함께 간 동료들 중에 지금의 여자친구도 있었다. 그렇게 우리는 연인이 되었다. 한국으로 돌아온 후 봉사활동을 기록했던 동영상을 편집해 케이블방송에 보냈다. 100여만 원의 돈이 다시 생겼고 .. 더보기
숨은보물찾기 여행 보물찾기 여행을 다녀왔다. 모두들 소풍때면 보물찾기를 해 보았을 것이다. 선생님께서 숨겨놓으신 쪽지를 찾으면 공책 등 학용품을 상으로 받고는 했다. 그런데 이제는 이십대 후반이 된 내가 가장 마지막으로 했던 보물찾기는 의외로 지난 봄이었다. 예비군 훈련의 일환으로 수색연습을 하게 되었고, 우리는 조교가 숨겨놓은 초코바를 찾아야 했다. 딱히 초코바가 맛있었던 것이 아니라 은근 재미가 있었기에 예비군 훈련에 왔던 아저씨(?)들은 모두 그것에 열중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