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일주

[전국일주 7일차] ② 예산 수덕사   수덕사가 가까워지자 지금까지의 여행에서는 보지 못한 넓은 논지대가 우리를 에워쌌다. 이곳이 바로 내포평야임이 분명했다. 이중환의 <택리지>에 의하면 내포란 과거에 예산, 당진, 홍성, 서산 일대를 일컫던 지방명으로 아직도 예산군 삽교읍에 자연부락명으로 남아 있다고 한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해발 495미터의 덕숭산 중턱즈음에 자리잡은 백제시대의 절이다. 혹자는 백제시대의 절이라고 해봤자.. 더보기
[전국일주 7일차] ① 장거리 이동 오늘은 이동이 주 목적이 되는 날이었다. 문경의 소야솔밭에서 출발할 당시 네비의 목적지를 수덕사로 설정해보니 160km나 떨어져 있었다. 이래저래 다 합치면 200km는 달리게 될 것이 분명했다. 하루에 이동할 양 치곤 엄청난 셈이다. 게다가 문경을 제외하고서도 충북 괴산, 증평, 세종, 천안, 아산 등 4개의 지역은 그냥 지나치게 된다.   애초에 여행을 기획할 당시 우려했던 부분이 이런것이기도 했다. 초창기의 계획은 하나의 군.. 더보기
[전국일주 6일차] ③ 소야솔밭캠핑장과 손님들 무료캠핑장인 소야솔밭캠핑장은 문경시청과 문경읍의 중간쯤에 위치한 마성면에 자리잡고 있었다. 우리는 그 사실을 모른채 마성면을 그냥 지나쳐 점촌지역으로 향했다. 식료품을 비롯한 필요물품도 구매를 해야 했고, 그동안 미뤄왔던 차량정비도 하기위해서였다. 오늘 아침까지만 해도 사먹고 싶은 것이 많았는데, 늦은 점심을 거하게 먹은 뒤라 막상 마트에 오니 별로 눈에 들어오는것이 없었다.   마트에서 시원한 바람을 좀 쐬고 차량정비를 받으러 갔.. 더보기
[전국일주 6일차] ② 문경새재 下   문경새재도립공원은 주차료만 있을 뿐 입장료는 무료다. 나는 무료라는 사실이 매우 당혹스러웠다. 여행을 하며 어딜가나 입장료를 내다 보니 이젠 무료라는 사실이 나를 당황하게 한 것이다. 게다가 이곳은 시설도 훌륭했다. 옛길박물관도 있었고 자연생태공원도 있었으며 노약자나 임산부를 위한 셔틀도 운행되고 있었다.   문경새재는 임진왜란 후 생긴 총 3개의 관문으로 이루어져 있다. 제1관문인 주흘관과 제2관문인 조곡관 그리.. 더보기
[전국일주 6일차] ① 문경새재 上   회룡포 야영장에서의 아침이 밝았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 고작 아침 7시 무렵인데도 너무 덥다. 아침식사를 포기하고 일찍 자리를 뜨기로 했다. 텐트와 짐들을 정리해 차로 옮기는데 정말이지 땀이 뻘뻘 흘렀다. 전날 해놓은 빨래도 하나도 마르지 않은 것을 차에 넣었다. 정리가 끝날 무렵엔 온 몸이 땀에 젖었고 햇빛도 완전 뜨거웠다. 상쾌한 아침따윈 물건너간지 오래였다. 주말엔 몰랐는데 월요일이 되니 전투기 소리가 귀를 .. 더보기
[전국일주 5일차] ④ 예천 회룡포 이번 여행에선 한 가지 미리 정해 놓은 것이 있었다. 바로 고속도로를 이용하지 않고 국도와 지방도만 달리겠다는 것이 그것이다. 아무래도 고속도로는 풍경을 감상하기도 힘들고, 달리던 중 생각이 바뀌어도 노선을 변경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고속도로 주행에서 과정은 그저 고통이며 결과만이 존재한다. 하지만 국도는 길 위를 달리는 것도 여행의 한 부분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속도는 느릴수록 좋다.   적성산성에서 내려와 예천 회룡.. 더보기
[전국일주 5일차] ③ 단양 적성비와 적성산성 단양군 단성면 하방리의 성재산에 위치한 국보 제198호 단양적성비는 찾아가는 길이 힘겨웠다. 마을과 적성비 사이에 중앙고속도로와 단양휴게소가 떡하니 자리잡고 있어 가는 길이 용이하지 않기 때문이다. 길도 좁고 매우 가팔라 마주오는 차를 만나면 낭패가 될 것 같았다. 다행이 우리가 오르내리는 동안에는 오가는 차는 없었다.    그래도 나름 주차를 위한 공터도 만들어 놓았다. 차를 대는 곳은 고속도로 단양휴게소 바로 옆이었고.. 더보기
[전국일주 5일차] ② 진주터널과 이끼길   단양의 이끼길은 우연히 검색 통해 알게되었다. 하지만 단양관광지도에 표시된 것은 너무 대략적인 것이었고, 네비나 인터넷지도에도 표시되어 있지 않아 찾아가는데 몇 번을 헤매었다. 그리고 인생의 방황이 대개 그렇듯 처음 갔던 길이 맞는 길이었다.    이끼길로 가는 길에 진주터널을 지나게 된다. 그런데 이 터널이 조금 남다른 것이 국내 몇 안되는 신호등 터널인 것이다. 예전에 철로였던 터널에 포장을 해 자동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