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일주

[전국일주 12일차] ② 다시 보는 월출산, 웅장한 도갑사 우연히 맺은 월출산과의 인연 내게 월출산은 두 번째 방문이다. 아니, 강진에서 땅끝으로 이어지는 남도답사 코스를 두 번째로 밟는다고 해야 옳을 것이다. 처음은 10년 전인 2002년 12월이었다. 고3 진입을 앞두고, 나를 포함해 친구들과 넷이서 남도답사여행을 떠난 적이 있었다. 유홍준 선생의 책을 보고 감명해 찾아간 터였다. 계획도 없었다. 우리는 저녁시간 대구를 출발해 광주를 거쳤고 영암에 도착하니 자정에 가까운 시각이었다. 사방은 캄캄해 상가 불빛 하나 보이지 않았다. 그때는 무슨 오기로 그랬는지 모르겠다. 한겨울에 대책도 없이... 지금이라면 온갖 걱정이 눈앞을 가려 절대 그 지경까지 이르지 못했을 것이다. 여하튼 다시 사방이 캄캄한 영암 버스터미널. 우리는 무작정 택시를 타고 기사 아저씨께 말했.. 더보기
[전국일주 12일차] 오늘의 이동경로 담양 연동마을 -> 소쇄원 -> 광주 마트 -> 도갑사 -> 무위사 -> 강진 월평리 더보기
[전국일주 12일차] ① 연동마을의 아침 그리고 소쇄원 연동마을에서 12일차 아침을 맞이했다. 이 마을은 입구에 넓은 공터와 함께 정자를 두 채나 가지고 있다. 그 중 하나에서 잠을 잔 것이다. 기지개를 펴며 상쾌한 기분으로 근처를 산책했다. 마을입구이자 정자가 있던 곳 바로 옆에는 숯을 만드는 공장이 있었다. 공장을 지나 골목 안쪽으로 들어가니 바로 노인회관이 나왔다. 맞은편에는 넓다란 들판이 펼쳐졌다. 꽤 넓다. 비로 인해 습기를 머금은 대지위에 물안개가 피어 올랐다. 노인회관 마당에는 수도가 설치돼 있었다. 이곳에서 세수를 했다. 서너분의 마을 주민들과 마주쳤다. 인사를 드리니 모두 누구냐고 물으신다. 정자에서 하루 묵은 여행자라고 하니 활짝 웃으며 지나가셨다. 자세히 살펴보니 우리가 잤던 정자에도 전기콘센트와 형광등이 설치돼 있었다. 발견 했더라면 쓸.. 더보기
[전국일주 11일차] 아쉬워라, 비오는 담양 선운산 야영장. 늦게 일어나 텐트를 접고 빨래까지 한 후에 출발을 했다. 비가 내리지 않은 것은 아니었으나 거의오지 않았다고 할 수 있는 정도였기에 철수가 가능했다. 만약 폭우가 쏟아졌더라면 정선 아우라지의 경우 처럼 꼼짝없이 이곳에서 하루를 더 보내야 했을 것이다. 텐트가 젖으면 철수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장마철이라 날씨는 흐렸고 비는 오락가락하고 있었다. 오후 부터는 더 많은 비가 예상됐다. 가는 길에 고창 고인돌 박물관을 들렀다. 입장료 3000원. 어제 갔던 선운사도 별로였지만, 세상에 고인돌 박물관은 이렇게 돈이 아까울 수가 없었다. 누군가 박물관 입장을 한다고 하면 절대 비추하고 싶다. 이유는 전체적으로 대상연령을 너무 낮게만 잡고 있기 때문이다. 일명 '초딩용'이랄까. 아이를 동반한다면 모.. 더보기
[전국일주 10일차] ② 고창 선운산 야영장의 이상한 이웃들 며칠전 익산에서 밤늦게까지 텐트칠 곳을 찾다가 결국 포기했던 기억 탓일까? 아침 격포 해수욕장을 떠나며 이미 우리는 고창 선운산 야영장에서 오늘 밤을 보내기로 마음을 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내소사를 나올때 쯤엔 아직 시간이 일렀고, 바로 오늘의 목적지인 선운산 야영장으로 가기에는 무언가 아쉬웠다. 일단 목적지를 선운산으로 정해놓고 달리며 조수석에서 푸딩은 스마트폰을 이용, 검색을 했다. 그렇게 찾은 곳이 바로 곰소염전이다. 곰소는 마을 이름으로 이곳은 전북 부안군 진서면 곰서리다. 드넓은 논 옆으로 염전 또한 논처럼 펼쳐져 있었다. 무심코 지나친다면 그저 논이라 생각하고 지나칠 수 있을 정도. '이런 곳에 염전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염전을 직접 본 것은 처음이었는데, 아마 만에 위치한 지리적.. 더보기
[전국일주 10일차] ① 부안 내소사의 전나무숲과 당산나무 텐트를 정리하고 내소사로 달렸다. 나중에 생각해 보니 하루 쯤 더 있을걸 하는 생각도 들었다. 여유롭게 다닐 생각이었는데 해수욕도 제대로 즐기지 못하고 일정에 쫒기는듯한 느낌을 받은 것이다. 좋은 곳이면 하루쯤 더 머문들 어떻겠는가. 하지만 때늦게 들었던 생각일 뿐이었고 우리는 내소사로 접어들었다. 내소사의 입장료는 비쌌다. 무려 3000원. 이제까지 다녀 본 절 중 가장 비쌌던 곳이 화엄사 (3000원으로 기억) 였는데 이곳 내소사도 화엄사와 같은 가격을 받고 있었던 것이다. 입장료가 비싸면 꼭 공양을 하고 오자는 생각이 있는데 그것도 미리 입장료를 알고 시간을 맞춰야 하니 사실 여간 쉬운일이 아니다. 사실 몇몇 되먹지 못한 절은 국립공원입장료가 사라졌는데도 국립공원으로 가는 길이 절터를 조금 지난다는.. 더보기
[전국일주 9일차] ② 갯강구와 날씨의 공포 격포 해수욕장에는 무료로 텐트를 칠 수 있는 캠핑장이 있다. 수도시설과 음식물쓰레기 통도 있으며 화장실은 해수욕장 화장실을 이용하면 된다. 우리가 갔을때에는 아직 휴가철이 시작되지 않은 비수기였지만 성수기에는 샤워실도 운영할터이니 샤워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모든것을 떠나 물통을 들고 물을 구걸하러 가지 않아도 된다는 사실이 마냥 기뻤다. 도착하자마자 텐트를 설치했다. 항상 민감하게 체크하던 날씨가 밤에 비가 올것이라 예보했기에 텐트위에 방수포를 타프 대용으로 덧씌우는 작업에 시간을 많이 보냈다. 나무에 줄을 매달아 방수포를 잘 고정해야 빗물이 텐트위로 바로 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땀을 뻘뻘흘리며 설치를 완료하고 밥을 해먹었다. 처음에는 된장찌개나 고추장찌개등을 해먹었는데 이제는 3분 미역국이나.. 더보기
[전국일주 9일차] ① 새만금의 신기루 새만금은 만경평야의 '만'자와 김제평야의 '금'자에 새롭게 확장한다는 뜻의 '새'자를 덧붙여 만든 신조어다. 이를 위해 이어진 총연장 33km의 방조제를 차로 달렸다. 끝이 보이지 않는 가공할만한 길이의 방조제가 바닷물을 막고 있었다. 하지만 지도만 보고 예상했던 바와는 달리, 바다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기분은 딱히 들지 않았다. 몇 개인가의 섬을 경유했고 육지도 훤히 보였기 때문이다. 중간중간 휴게공간이나 화장실도 있고 섬이있는 곳에는 마을도 있어 횟집등이 눈에 띄며 한국농어촌공사 건물도 나온다. 덕분에 둘다 배탈이 났는데 휴게실에 들러 볼일도 잘 봤다. 길이 변산반도 끝에 다다르면 새만금 홍보관이 나온다. 우리가 갔을 적에는 본관은 공사중인듯 보였고 맞은편에 가건물의 임시홍보관이 운영중이었다. 백명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