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문/일상

송구영신과 작심삼일 새로운 한 해가 밝았다. 자, 이제 신년이군! 하며 펜을 들었다고 쓰고 새게시물 작성 버튼을 클릭했다. 제목은 잠시만 고민한다. 연말연초니 묵어버린 한 해를 보내고 새로운 해를 맞이 한다는 의미의 송구영신.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무언가 밋밋하다. 그렇지, 신년에는 누구나 새해계획을 세우지. 그러니까 작심삼일(?)도 덧붙이기로 한다. 돌이켜보건데 언제인가부터, 아니 언제나 늘 새해 계획은 작심삼일과 동의어가 되어버려 왔다. 수줍은 고백을 또 하자면 이 글도 자! 이제 신년이군 하며 매우 연초에 제목을 달고 사진만 올려 놓았던 것을 무려 2월에 접어든 시점에서야 이어쓰게 된 것이다. 그것도 자다 깨어 한 번 다시 잠들 기회를 놓친 후지만 여전히 이불속 휴대폰을 붙들고서. 하지만 올해의 다짐 하나 해놓은 것은 .. 더보기
이른 추석 이른 수확 올해는 추석이 예년보다 이르다. 무더웠던 여름이 이제야 겨우 물러간것 같은 9월 중순에 자리하고 있는 것인데, 이는 우리나라가 음력으로 명절을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음력으로 명절을 정하다 보니 양력으로 보면 해마다 크게는 할 달씩 날짜가 왔다갔다 하는데 여기에서 문제가 발생한다. 특히, 설보다는 이번처럼 추석 날짜가 문제인데, 배나 사과 등 과일 농사를 짓는 농부들은 자연의 시간보다 빨리 수확을 해야 추석 대목에 상품 출하를 맞출 수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 이런 과일 등을 조속히 성숙시키기 위해 어떤 방법들을 쓰는 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그 방법 또한 그리 좋을 리가 없을 것 같다. 일본은 양력으로 명절을 바꾸었다고 들었는데 아마 이런 이유도 한 몫 했으리라. 이런저런 생각들을 하며 올.. 더보기
11월 1일 새로운 시작 다시 새로운 시작이다.4년쯤 전 졸업을 하며 시골 생활을 결심했을 때처럼. 그리고 다시 1년 이후 상경해 환경운동에 몸담아 3년간 글을 쓰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을 때처럼 지금, 또 다른 시작을 위한 내려놓기를 했다.###새로운 시작을 위한 내려놓기에 몰두하고 있었는데, 불과 1주일 만에 느닺 없는 시작을 하게 됐다. 앞이 캄캄하기도 하지만 최선을 다하면 길이 보이리라. 그리고 스스로를 돌아보고 발전에 만전을 다할 것이다. 더보기
길상사 비오는 날 길상사를 찾았다. 법정 스님이 입적하신 이후로 길상사 방문은 처음인듯하다. 늘 굳게 잠겨 있던 법정스님의 거처가 지금은 개방돼 있었다. 물론 암자에서 지내셨던 법정스님이 거의 이용하시진 않던 방이지만, 평소 길상사는 언제든 스님이 오시면 이용하실 수 있게끔 비워두고 있었다. 입적 이후 지금은 법정스님의 영정사진을 모셔 방문자들에게 개방한 것 같았다. 마치 스포츠 선수에게 최고의 영예가 영구 결번인 것처럼 이 방도 법정스님을 기리기 위해 계속 비워두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를 포함한 방문자들은 처마 아래 툇마루에 앉아 떨어지는 물방울을 바라보며 빗소리를 들었다. 조용한 경내 분위기가 평소에는 세간의 소리에 묻혀 듣기 힘들었던 자연의 소리를 더욱 키웠다. 모든 것이 평온했고 각자의 내면의.. 더보기
0416 "제가 어렸을 때 촌에서 자랐는데, 송아지를 먼저 팔면 어미 소나 아빠 소가 밤새도록 웁니다. 하루만 우는 것이 아니고, 일주일, 열흘 끊이지 않고 웁니다. 그냥 우는 것이 아니고 끊어질 듯이 웁니다. 그러면 적어도 제 기억에는, 송아지를 팔았던 우리 삼촌, 동네 아저씨가 그 다음 날 아침에 담배 하나 피워 물고 더 정성껏 소죽을 끓였습니다. 영문도 몰랐지만, 동네 아이들은 그 소 앞에서 지푸라기 하나라도 더 먹이려고 했고, 왠지 모를 죄책감을 함께 느꼈습니다. 저도 그 소의 눈을 오래 바라보면서 그 소를 어루만졌던 기억이 납니다." "'저 소는 왜 우냐'고 타박하는 이웃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습니다. 하다못해 소에게도, 짐승에게도 그렇습니다. 그러면 적어도 기한은 우리가 정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 소가.. 더보기
이별의 문장 "우리의 만남이 너무 짧았다고 네게 불평과 한 섞인 말들을 했었는데, 한가한 어느 날 홀로 앉아 조용히 지난 여름날들을 떠올려 보니 봇물 터지듯 추억들이 쏟아져 나오는 것이, 정말로 수많은 일들이 다양한 장소에서 그 짧은 시간에 있었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는데, 그러나 또 다시 언제나 ‘좀 더’ 라는 생각과 아쉬움과 그 모든 것들의 여운이 나의 마음 저 안쪽에 남아 조용히 가라앉아 있는 것이, 일상에 몸담아 사소한 일을 하다가도 문득 의지에 아랑곳 않고 다시 떠올라 감정을 휘저어 결국 불안한 영혼을 가진 나라는 인간을 잊지 않게 하는데, 그것은 꽤나 고통스럽고 또 애절한 것이어서 과연 이런 상태가 나를 위해 너를 위해 우리를 위해 좋은 것인지는 혹은 나쁜 것인지 도무지 분간이 가질 않고 또 어떻게 이 모든.. 더보기
응봉산 개나리와 함께한 산책 주말을 맞아 집 근처 응봉산 개나리 구경을 하고 왔습니다. 때마침 식목일이기도 했네요. 비록 나무를 심진 못했지만... 오늘 산책은 나무를 베지 않기 위한 감수성을 키우는 작업이라 해두겠습니다. 집에서 응봉산으로 향하는 도로가에도 개나리가 많이 펴 있네요. 응봉산 초입 계단에는 개나리뿐만 아니라 다른 꽃들도 피어 있었습니다. 드디어!!! 만개한 개나리를 눈 앞에서 담았습니다. 응봉산 정산부에서 바라본 개나리와 서울숲 일대 생각해 보니 응봉산 개나리는 산에 올라서가 아니라 산 아래서 바라봤을때 멋있을 것 같더군요. 이날은 날씨가 흐린 탓에 (비도 오락가락) 조금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개나리 구경을 하러 응봉산을 찾았습니다. 응봉산을 내려와 서울숲을 지나 한강까지 와버렸네요. 한강변에도 푸릇푸.. 더보기
다시, 카톡을 깔다 사찰 의혹 이후 지웠던 카카오톡(이하 카톡)을 어제 새로이 깔았다. 대안으로 몇 개의 앱을 돌리기도 하고 또 주위에서 많이들 텔레그램으로 갈아타 생각보다 개인적인 불편함은 크지 않았지만, 내 지인들이 겪을 불편함과 함께 카톡 논란을 정리해 보니 비록 대응 방법은 아쉬웠을지 몰라도 카톡 측의 문제는 크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승자독식 구조에서 1위를 견제할 2위에 힘을 실어주는 넷 활동을 이제껏 해오던 터라 다음과 카카오가 합병해 새로 태어난 회사 다음 카카오의 입지는 나로 하여금 많은 고민을 하게 해 주었다. 어쨌든, 다시 카톡을 깔았다. 며칠전 자정이 넘은 시각 잠이 오지 않는 김에 카톡 논란을 대략 살펴보니, 1. 일단 법적 효력이 있는 영장을 들고 오는데, 카톡뿐만 아니라 누가 주지 않겠는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