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장/농사

모종 옮겨심기 작업

새싹이 돋아난 담배 고추 등을 포터에 옮겨심는 작업이 어제부터 시작되었다 (흔히 포터라고 부르는 이 모종판의 정확한 명칭이나 순화한 다른 용어를 아시는 분이 계시면 가르침을 부탁드린다). 닷새쯤 걸리는 일이기에 사실 크게 힘들지는 않으나 지루한 작업이다.

작업은 단순하다. 돋아난 새싹을 흙째로 떠 와서 마찬가지로 흙, 거름, 겨가 섞여 들어있는 포터에 한 포기씩 옮겨심으면 된다. 이렇게 옮겨진 모종은 곧 쑥쑥 크는데 시기가 되면 다시 밭에 옮겨 심는다. 밭에 옮겨 심을 때 사진에 보이는 것에서 한 포기씩 꺼내면 뿌리부분이 저 틀 그대로 사각형 모양을 이루고 흙 째로 나오는데 이렇게 흙과 뿌리가 모두 무사한 채 모양 그대로 온전히 나와야 밭에 옮겨심어도 죽지않고 산다.

어제는 늦게 시작했음에도 150여개 쯤 했다. 총 700여개를 해야 하니 앞으로 빨라봐야 4일, 넉넉잡아 5일은 충분히 걸리는 작업인 것이다. 아침 일찍 시작하거나 저녁 늦게까지는 추위에 작물이 위험하므로 할 수 없다. 때문에 솜씨가 좋은 일꾼도 하루 70~80개가 고작인 것이다.

이번주로 이 작업이 끝나면 밭을 장만하는 작업으로 바쁠 것이다. 겨우내 묵었던 밭에 거름을 뿌리고 비료를 준 다음 골을 타 두둑을 만든 다음 비닐까지 씌워 놓아야 한다. 그렇게 밭을 만드는 작업이 끝나면 4월 중순 옮겨심을 즈음이 되는 것이다.

그럼 이제 늦은 아침밥을 혼자 먹고 다시 일을 하러 나가보려 한다. 

'저장 >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밭 마련하기  (0) 2012.04.03
거름 내기  (0) 2012.04.03
모종 옮겨심기 작업  (1) 2012.03.19
등겨 태우기  (0) 2012.03.14
비닐 하우스 안 작물들  (0) 2012.03.13
비닐 하우스 모종에 물 주다  (0) 2012.0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