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장/농사

우박

사실 오늘은 단비만 내린 것이 아니었다. 쏟아지던 비는 한 때 작은 구슬만한 우박을 동반했다. 우두둑 소리와 함께 하늘에서 떨어지는 얼음덩어리를 보며 나는 자연의 경이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겨울이 아닌 계절의 얼음이란 냉장고 속에서만 존재한다고 어느덧 각인되었기 때문이다. 그만큼 우박은 좀처럼 보기 힘들기도 하다. 

하지만 그 양이 많아 구석진 곳에는 쌓이기 까지 하는 우박을 보며 한 편으로는 걱정이 되었다. 작물이 해를 입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금방 녹기에 냉해는 아니지만 작물의 대가 부러진다던가 잎에 구멍이 나면 성장에 큰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다음날 비가 그치고 농부들은 밭을 둘러 본다. 이장님이 동네 방송으로 농작물의 피해가 있는지 신고하라고 하신다. 다행이 우리 동네에는 걱정할 만큼의 큰 피해는 없었던것 같았다. 하지만 뉴스를 보니 하우스에 구멍이 날 정도로 우박이 내린 곳도 있었다고 한다.

하나의 고비를 넘긴 셈이다. 작물이 수확 될 때까지 얼마만큼의 고비가 더 있을런지는 아직 미지수다.

'저장 >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부신 오후의 들판을 달리며  (0) 2012.05.18
토마토  (1) 2012.05.10
우박  (1) 2012.05.08
고추 심기  (0) 2012.05.08
비단개구리  (0) 2012.05.08
표고버섯  (1) 2012.04.15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