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문/일상

무더위의 시작

무더위의 연속이다. 어젯밤에는 최저기온이 25도밖에 내려가지 않으면서 열대야 현상까지 나타나 밤잠을 설쳤다. 낮에는 땡볕에 야외활동을 일찌감치 포기함은 물론이다. “이 더위 언제 가냐.” 한탄해 보지만 이제 시작일 뿐이라는 사실은 나도 알고 너도 알고 모두가 안다. 하아. 꽤나 다가올 본격적인 여름이 두렵다.

몇 주 전 근육통과 맞바꿔 만들어 낸 사무실 앞 작은 못에 부레옥잠을 띄워 놓았더니 어느 샌가 보랏빛 꽃이 폈다.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해줄 소중한 생명이자 볼거리다. “너는 덥지 않느냐?” 말 건네며 며칠간 말라 내려간 수위를 보충해 준다. 물 속 생명들은 좀 더 시원할까? 대리 만족이라도 느끼련다.

 

'산문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돗물 검사  (0) 2014.10.15
퓰리쳐상 사진전  (1) 2014.07.28
무더위의 시작  (0) 2014.07.10
공항에서  (0) 2014.06.27
비오는 한 주를 보내고  (0) 2014.06.26
봄맞이 친구를 사귀다  (0) 2014.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