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문/잡설

정치를 보았다

by 막둥씨 2013. 7. 21.

환경재단 최열대표가 2013년 2월 19일 구속 수감됐다. 1심 무죄판결을 받았던 알선수재 사항이 별다른 추가 심리나 추가 증거없이 2심에서 유죄로 뒤집어 졌고, 대법원은 이를 그대로 받아들였다. 그런데 정작 검찰에서 돈을 줬다고 지목한 금곡산업개발측의 인사는 검사의 '빅딜'을 까발렸다. “검사님, 최열 대표에게 정치자금 줬다고 증언하면 제 재판 건하고 인허가 건 봐준다고, 빅딜하자고 했잖습니까?” 담당 검사가 없는 죄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현재 해당 검사는 뇌물 수수로 구속된 상태다.)

이 일련에 사건에서 나는 정치를 보았다. 진실이나 정의는 온데간데 없는, 그저 물욕과 권리욕을 근저에 두고 힘의 논리로 돌아가는 정치.... 순간 구역질이 났다. 인간 존재가 싫어졌다. 그리고 동시에 무서웠다. 이런 추악한 인간 존재들(물론 나 자신도 포함하여)과 함께 남은 인생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 

평생의 숙제로 남을듯 하다.

'산문 >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비의 소나무에서 불운을 기다리며  (0) 2014.02.02
서른일까?  (0) 2014.01.19
정치를 보았다  (0) 2013.07.21
21세기, 매국노도 없고 애국자도 없다  (0) 2013.07.10
국익에 관한 단상  (0) 2013.06.28
지구를 지켜줘! 어스아워(Earth Hour)  (0) 2013.03.2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