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장/농사

폭풍전야

밤부터 돌풍을 동반한 비가 예상되던 날 저녁. 비를 예견하는 바람이 불기 시작하고 검은 먹구름이 하늘을 장악한다. 다음날인 오늘. 봄비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비바람이 몰아친다. 마치 여름의 끝에 찾아온 태풍의 그것과 같다. 잠시 그친 비는 오후가 되자 우박이 되어 내리는가 하면 또 눈이 내리기도 한다. 진기한 4월의 하루다.

날씨도 차다. 아침기온은 10도나 되었는데 오히려 오후로 접어들자 4도까지 떨어진다. 이런 날에는 낮에도 군불을 때줘야 좋겠다 싶어 일찌감치 불을 지핀다. 사람이야 문제 없다 싶은데 하우스 안의 모종은 얼지나 않을지 걱정이 된다.

글을 쓰는 지금도 창 밖으로는 바람소리가 시끄럽다.

'저장 >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밭 마련하기 끝  (0) 2012.04.12
폭풍 같은 봄비가 지나고  (0) 2012.04.11
폭풍전야  (0) 2012.04.03
밭 마련하기  (0) 2012.04.03
거름 내기  (0) 2012.04.03
모종 옮겨심기 작업  (1) 2012.03.19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