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장/농사

가지와 파프리카

요즘은 가지 따는 재미가 쏠쏠하다. 비가 와서 며칠 수확이 안좋긴 했지만, 그 전까진 이틀에 한 번씩 네댓상자에서 열상자까지 수확을 했다. 다른 집에 비해 늦게 심은 터라 아직 많이 열릴때가 아닌데, 물량이 나오기 시작하면 이보다 훨신 수확량이 많을 것이다. 그리고 그때쯤엔 주키니 호박도 수확을 해야 해서, 매일매일 수확해서 상자에 포장하기에 손이 두개라도 모자랄 것으로 예상된다.

어쨋든 다른 작물에 비해 이런 가지나 호박은 재미가 있다. 왜냐하면 매일 따서 다음날 새벽 바로 경매에 부치기 때문이다. 아시다시피 우리가 알고있는 대부분의 농삿일은 수개월에 걸쳐 - 양파나 마늘 등은 겨울을 지나 해를 넘기며 - 작물을 키워내 수확해야만 비로소 수입이 생긴다. 즉, 당장 돈을 만질 수 있는게 아니라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가지등의 작물은 매일같이 수확해서 일당처럼 돈을 벌 수 있다. 게다가 매일 경매를 하는 특성상 그 가격도 오락가락해 마치 복권(?)을 사는 듯한 기분도 느낄수 있다. 좋은건지 나쁜건지는 판단할 수 없지만... 야채값이 오른다는데 아직 가지값은 그렇게 좋은편은 아니다.

이삼일 전 아침방송에서 가지의 효능이 나왔다. 항암효과가 탁월하다는 것이다. 사연에 소개된 한 어머님은 10여년 전 암투병을 하셨고, 그 후 매일 가지를 드셨다고 한다. 그리고 오늘날 까지 재발은없었다. 이는 비단 가지뿐이 아니라 보라색 과일이나 채소의 효능이었다. 컬러푸드의 효능에 대해 대략적인 말만 들었지 자세한건 나도 처음 안 사실이다. 방송을 본 후 식탁에서 만난 가지는 더욱 맛있었다. 약이 따로 없다는 생각이 새삼 들었다.

파프리카 재배는 실패했다. 아삭이고추, 토마토와 같은 날 사다 심은 파프리카는 유독 결실이 잘 열리지 않았다. 모종판매점에서 만났던 한 아저씨의 '하우스가 아니면 잘 안자란다'는 말이 새삼 실감이 났다. 밭에 심지 않고 큰 화분에 거름까지 듬뿍 줘서 키웠는데 아쉬웠다. 열매가 아예 열리지 않은것은 아니다. 찹살떡 만한 크기가 열리는가 싶더니 더 자라지 않고 익어버렸다. 그 뒤로 몇개가 더 자라 아직 초록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데, 그 상태에서 익어버리지 말고 더 커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장 >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추심기  (0) 2012.09.04
내가 없는 아침  (0) 2012.08.24
가지와 파프리카  (0) 2012.08.24
호박 심기  (0) 2012.08.12
2모작 준비  (0) 2012.06.25
대학생 농촌봉사활동  (0) 201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