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장/농사

내가 없는 아침

서울에 가느라 며칠 집을 비웠는데 그 사이 동녘이 불타올랐다. 이렇게 좋은 풍경은 운이 따라야 볼 수 있다. 물론 해뜨기 전 일어나는 부지런함도 함께 겸비해야 한다. 일몰이 아닌 해가 뜰 무렵의 풍경이라는 점이 경이롭다. 게다가 이곳은 산촌이라 일출이 느닷없이 일어나는 편이라 동녘의 아름다움은 좀처럼 보기 힘들다. 

'저장 > 농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어가는 벼  (1) 2012.09.21
배추심기  (0) 2012.09.04
내가 없는 아침  (0) 2012.08.24
가지와 파프리카  (0) 2012.08.24
호박 심기  (0) 2012.08.12
2모작 준비  (0) 2012.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