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

[전국일주 13일차] ⑤ 해남 만안리 공포의 밤 기복이 심한 날이었다. 백련사에서 차와 점심을 대접받고 김치 등 간단한 반찬을 얻은 것은 행운이었다. 그러나 이날 그만큼의 불운도 있었다. 시작은 대흥사 주차장에서 카메라를 떨어뜨리는 대참사를 겪는 것부터다. 액정 보호커버는 살아있었지만, 정작 안에 있는 액정이 깨진 탓에 이제 찍은 사진을 볼 수가 없었다. 나는 특유의 낙천성으로 “필름 카메라 같고 좋지 뭐”라고 푸딩에게 말했다. 슬슬 바꿀 때가 됐다고 생각한 이유가 컸지만, 그래도 이렇게 느닷없이 찾아올 줄은 몰랐다. (그러나 그 후로도 꽤 오랫동안 이 카메라를 액정 없이 사용했다.) 부서진 카메라와 함께 13일차 밤을 보내기 위한 정자를 찾았다. 밤에 폭우가 내린다는 예보가 있었던 탓에 정자가 더욱 절실했다. 남쪽으로 차를 내달리다 마을회관 앞에 서.. 더보기
[전국일주 13일차] ④ 야자수가 있는 절 대흥사 대흥사로 들어가는 울창한 숲과 천혜의 계곡은 여전히 전국에서 손꼽을만한 수려한 풍경이었다. 10년 전 당시 나와 친구들은 겨울의 추위도 잊은 채 숲을 가로지르는 오솔길을 걸었었다. ‘겨울인데도 이렇게 멋진데 봄이나 여름은 대체 얼마나 아름다울까?’ 하는 생각이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덕분에 한겨울의 바람과 추위도 우리를 가로막지 못했다. 그러나 그렇게 거대한 규모의 숲과 넓은 계곡, 계곡을 가로지르는 나무로 만든 흔들다리를 모두 거쳤던 여행길의 묘미는 이제 학창시절의 기억으로만 남아있다. 오늘은 차를 타고 이 아름다운 계곡을 지난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지만, 오늘은 10년 전 두 발로 걸어 이 길을 만끽했던 나와 지금 차를 타고 도로를 달려 계곡을 관통하는 나 사이의 간극이 가장 큰 변화였다. '결.. 더보기
[전국일주 13일차] ③ 백련사, 다산을 찾아서2 사람의 기억이란 것이 때론 얼마나 불완전한 것인지! 종종 느끼긴 했지만 이번만큼은 아니었다. 나는 유홍준 선생의 책에도 소개된 동자 석상이 다산초당에서 백련사로 넘어가는 산중턱에 있다고 기억하고 있었다. 그런데 아무리 오르고 올라도 석상은 나오지 않았다. 모 선생은 또 얼마나 달려드는지 절로 욕이 나왔다. 빌어먹을 모기놈들!! 천천히 걸어서는 모기밥이 될 것이었기에 우리는 거의 뛰는 것에 가까운 속보로 800미터의 산길을 내달렸다. 무덥고 습한 날씨에 땀이 뻘뻘 흘렀다. 정말이지 너무 힘들었다. 여행의 즐거운 마음도 사라질 지경이었다. 이차저차 결국 만덕산을 다 넘고 백련사 경내가 눈에 들어왔지만 끝내 석상은 나오지 않았다. ‘뭐지? 석상이 없어졌나...’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더보기
[전국일주 13일차] ② 다산초당, 다산을 찾아서1 다시 10년 전 고등학생 시절, 친구들과 함께했던 남도답사1번지 여행 코스에는 백련사와 다산초당이 당연히 포함되어 있었다. 교통이 불편했기에 강진에서 택시를 타고 백련사로 갔다. 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이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백련사를 둘러보고 만덕산을 넘어 다산초당으로 갔다. 본디 숲 속 그늘진 곳에 위치한 다산초당인데다 겨울이라 일찍 해가 저물었다. 우리는 귤동마을로 내려온 뒤 시내버스를 타고 다시 강진으로 돌아왔다. 오늘은 그때와는 반대의 코스를 택했다. 다산초당으로 먼저 오른 것이다. 유홍준은 1권을 쓸 당시 이미 변하고 있는 귤동마을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10년 전, 나는 그것을 감안하고 귤동마을을 둘러봤는데, 10년 후인 오늘 와보니 귤동마을은 또다시 변해있었다. 여느 관광지에나 있는 .. 더보기
제주휴가 제주도는 비우는 여행의 장소로 최적이 아닐까 한다. 그런데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녀오리라는 결심과는 달리 상념을 떨쳐버리고 쉬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웠다. 인간이란 쉬는 것도 마음대로 하지 못하는 동물일지도 모른다. 고등 동물으로서의 숙명일지도... 다녀온 곳은 이렇다. 김녕해수욕장, 성산일출봉, 저지오름, 다랑쉬오름, 세계자연유산센터, 수월봉, 협재해수욕장, 삼나무숲길, 1100고지 습지, 만장굴, 곶자왈(교래) 등등...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운 모습을 간직한 곳도 있었고, 개발이 다소 진행된 곳도 있었다. 허나 육지에 비하면 아직 제주는 삽날의 상흔이 적은 편이었다. 그래서 '힐링'이 된다. 물론 언제까지 유지될지는 기약할 수 없어도... 비우는 여행을 정리하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아마 이번 .. 더보기
[전국일주 13일차] ① 강진 읍내에서의 아침, 영랑생가 전국일주 13일차 이동경로 (7월 16일) 강진 월산마을 -> 영랑생가-> 다산초당 -> 백련사 -> 대흥사 -> 해남 만안리 7시가 되기 전 아침 일찍 월산마을을 나섰다. 마을회관에서 하룻밤 묵어간 것에 감사를 표하고 싶었으나 마땅히 방법이 없었다. 우리는 몇 자 적은 포스트잇을 마을회관 유리에 붙여 놓고 마을을 빠져나왔다. 이장님 댁을 알았더라면 인사라도 드리고 왔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영랑생가는 강진 읍내에 있다. 그 덕에 10년 전 고등학생이었던 나는 강진읍내 여관에 묵으며 영랑생가를 다녀왔었다. 그런데 10년이란 세월이 길긴 길었는지 영랑생가의 주변경관은 크게 달라져 있었다. 읍내 한쪽, 아파트와 문방구 틈에 있던 작은 집인 영랑생가는 주차장도 만들고 올라가는 길은 콘크리트 포장도로에서.. 더보기
강촌 레일바이크 타다 생애 처음으로 레일바이크를 탔다. 일전에 형제들과 여행할 때 레일바이크를 타볼자는 말에 '비싸기만 하지 별로일 것 같다'며 극구 반대하던 내가 내 발로 직접 타러 간 것이다. 경춘선이 전철로 개통됨에 따라 옛 선로는 사용하지 않게 되었고 이를 관광상품으로 개발한 것이 레일바이크다. 아마 전국에서 레일바이크를 운영하는 지역은 대부분 폐로에 따른 개발일 것이 분명하다. 옛 강촌역과 김유정역을 잇는 강촌 레일바이크는 양쪽에서 모두 출발 가능하다. 우리는 김유정역에서 내려 김유정 문학촌을 다녀온 후 그곳에서 레일바이크를 탔다. 김유정역에서 출발하는 코스는 시작과 동시에 경사지고 긴 내르막 길이 있어 상쾌한 바람을 맞으며 첫 페달을 밟을 수 있다. 모자가 날라갈 수도 있으니 조심하라! 다른 지역의 레일바이크를 타.. 더보기
특별한 궁 창덕궁과 왕에게 꼭 필요했던 후원 창덕궁을 처음 방문한 것은 올해 초였다. 근처에서 십여 년을 살았지만, 그간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것이다. 서울 사람들은 남산타워에 올라가지 않는다는 말이 이해가 갔다. 처음 접한 창덕궁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마지막 황제인 순종이 1926년 대조전에서 승하하는 날까지 기거하시던 곳인지라, 이제 까지 보아 온 그 어떤 궁과도 달랐다. 사람 사는 냄새가 나는 것이다. 돌이켜 보면 그간 보았던 궁들은 텅 빈 곳간 같은 건물들만이 있었지 잠을 잘 수 있는 공간도, 밥을 해먹는 공간도 발견하기 힘들었다. 그에 비해 창덕궁은 이 모든 것을 갖추고 있었다. 게다가 현대 문물이 들어온 흔적이 보여 때론 이질적이기 까지 했다. 몇 가지 들자면 이렇다. 우선 천정에 전등이 달려 있었으며, 고급 호텔의 로비 앞에서나 볼 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