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

[전국일주 7일차] ④ 백제의 미소 서산 마애여래삼존상 비가 추적추적 내렸다. 수덕사에서 내려 온 우리는 덕산을 지나 609번, 618번 지방도를 연이어 달렸다. 이렇게 북쪽으로 향하다 보면 고풍저수지앞에서 좌회전 길이 나온다. 이 길은 국립 용현 자연휴양림이 있는 가야산 계곡길로서, 양쪽으로 백숙등을 파는 식당이 자리잡고 있다. 이 식당무리를 지나 휴양림 방향으로 조금 더 들어가면 얼마 안가 마애여래삼존불상 입구에 다다른다. 흔히 우리 문화재의 이름을 보면 너무 어려워 보이는 것들이 많은데, 풀이해 보면 매우 실리적이면서도 단순명료하다. 예를들어 마애여래삼존불에서 마애불은 자연의 암벽, 구릉, 동굴 벽 따위에 새긴 불상을 뜻하며, 여래는 진여의 세계 곧 열반에 다다른 사람이라는 뜻으로 부처를 달리 이르는 말이다. 삼존은 중앙의 본존과 그 좌우에 모시는 두 .. 더보기
[전국일주 7일차] ③ 수덕여관과 고암선생 수덕사 일주문 지나 왼편으로 고개를 돌리면 초가집이 하나 보인다. 바로 수덕여관이다. 그리고 이 수덕여관을 중심으로 이응로 화백과 그의 본부인 박귀옥 여사, 만공스님, 일엽스님 그리고 나혜석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진다. 현재 서울경제신문 부회장으로 있는 임종건의 글을 읽으면 수덕여관에 얽힌 이야기를 일목요연하게 알 수 있는데 도무지 원출처를 찾을 수가 없다. 그의 글을 요약하자면 이렇다. 한국 최초의 신시 여류시인 김일엽은 1928년 나이 33에 속세를 접고 수덕사 탄옹스님으로부터 수계를 받고 불가에 귀의했다. 한편 1934년 이혼 후 극도로 쇠약해지고 지쳐있던 나혜석은 수덕여관에 짐을 풀고 김일엽과 회포를 푼다. 여성을 옥죄는 사회에 한없이 원망스러웠던 이혼녀 나혜석은 일엽에게 본인도 중이 되겠다고 하지.. 더보기
[전국일주 7일차] ② 예산 수덕사 수덕사가 가까워지자 지금까지의 여행에서는 보지 못한 넓은 논지대가 우리를 에워쌌다. 이곳이 바로 내포평야임이 분명했다. 이중환의 에 의하면 내포란 과거에 예산, 당진, 홍성, 서산 일대를 일컫던 지방명으로 아직도 예산군 삽교읍에 자연부락명으로 남아 있다고 한다. 덕숭총림 수덕사는 해발 495미터의 덕숭산 중턱즈음에 자리잡은 백제시대의 절이다. 혹자는 백제시대의 절이라고 해봤자 건물도 모두 그 당시의 것이 아닐테고, 현대에 와서 지은 건물이 전부라 해도 100년 뒤 후손들에겐 백제시대의 절로 불릴테니 이게 무슨 의미가 있냐고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렇다고 볼수는 없다. 시대를 관통하며 지나쳐간 사람들이 있고 문화가 있으며 사상이 있기 때문이다. 덕숭총림에서 총림은 강원(스님들의 전문 승가대학), 선원(.. 더보기
[전국일주 7일차] ① 장거리 이동 오늘은 이동이 주 목적이 되는 날이었다. 문경의 소야솔밭에서 출발할 당시 네비의 목적지를 수덕사로 설정해보니 160km나 떨어져 있었다. 이래저래 다 합치면 200km는 달리게 될 것이 분명했다. 하루에 이동할 양 치곤 엄청난 셈이다. 게다가 문경을 제외하고서도 충북 괴산, 증평, 세종, 천안, 아산 등 4개의 지역은 그냥 지나치게 된다. 애초에 여행을 기획할 당시 우려했던 부분이 이런것이기도 했다. 초창기의 계획은 하나의 군 단위로 이동하는 것이었는데, 그렇게 할 경우 전국을 일주하는데 너무 시간이 들었다. 아니 너무 돈이 들었다고 하는 편이 맞을지도. 그래서 최소한의 이동을 원칙으로 하며, 그 양은 그때그때 정하기로 한 것이다. 그런데 오늘의 이동은 우리가 허용할 수 있는 기준을 조금은 넘어선 셈이었.. 더보기
[전국일주 6일차] ③ 소야솔밭캠핑장과 손님들 무료캠핑장인 소야솔밭캠핑장은 문경시청과 문경읍의 중간쯤에 위치한 마성면에 자리잡고 있었다. 우리는 그 사실을 모른채 마성면을 그냥 지나쳐 점촌지역으로 향했다. 식료품을 비롯한 필요물품도 구매를 해야 했고, 그동안 미뤄왔던 차량정비도 하기위해서였다. 오늘 아침까지만 해도 사먹고 싶은 것이 많았는데, 늦은 점심을 거하게 먹은 뒤라 막상 마트에 오니 별로 눈에 들어오는것이 없었다. 마트에서 시원한 바람을 좀 쐬고 차량정비를 받으러 갔다. 처음에는 엔진오일만 교체할 생각이었는데 마침 정기점검을 받을 수 있는 기회여서 그것도 받았다. 손님이 하나도 없었던 탓에 모든 작업이 눈깜짝할 사이 끝났다. 정기정검은 각종 오일 및 타이어 공기압까지 체크했다. 미뤄왔던 점검을 한 것에는 이유가 있으니, 지금까지는 나름 홈그라.. 더보기
[전국일주 6일차] ② 문경새재 下 문경새재도립공원은 주차료만 있을 뿐 입장료는 무료다. 나는 무료라는 사실이 매우 당혹스러웠다. 여행을 하며 어딜가나 입장료를 내다 보니 이젠 무료라는 사실이 나를 당황하게 한 것이다. 게다가 이곳은 시설도 훌륭했다. 옛길박물관도 있었고 자연생태공원도 있었으며 노약자나 임산부를 위한 셔틀도 운행되고 있었다. 문경새재는 임진왜란 후 생긴 총 3개의 관문으로 이루어져 있다. 제1관문인 주흘관과 제2관문인 조곡관 그리고 제3관문인 조령관이 그것이다. 제1관문은 입구에서 그리 멀지 않다. 하지만 제2관문과 제3관문은 거리가 멀다. 제1관문에서 제2관문까지의 거리는 3km인데 거기서 다시 제3관문까지 가려면 3km를 더 가야했다. 즉 제1관문에서 제3관문까지는 6km의 거리인 것이다. 못갈것 뭐 있냐싶겠지만 다시 .. 더보기
[전국일주 6일차] ① 문경새재 上 회룡포 야영장에서의 아침이 밝았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 고작 아침 7시 무렵인데도 너무 덥다. 아침식사를 포기하고 일찍 자리를 뜨기로 했다. 텐트와 짐들을 정리해 차로 옮기는데 정말이지 땀이 뻘뻘 흘렀다. 전날 해놓은 빨래도 하나도 마르지 않은 것을 차에 넣었다. 정리가 끝날 무렵엔 온 몸이 땀에 젖었고 햇빛도 완전 뜨거웠다. 상쾌한 아침따윈 물건너간지 오래였다. 주말엔 몰랐는데 월요일이 되니 전투기 소리가 귀를 찔렀다. 이로써 회룡포는 주말도 월요일도 조용한 날이 없을것 같았다. 문경은 행정구역의 변경사가 다소 특이하다. 현재의 행정구역도 처음 방문하는 사람에겐 다소 혼란이 올 수 있다. 왜냐면 문경시청이 있는 중심 번화가가 문경읍이 아닌 점촌지역에 있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경북 군위군의 가장 번.. 더보기
[전국일주 5일차] ④ 예천 회룡포 이번 여행에선 한 가지 미리 정해 놓은 것이 있었다. 바로 고속도로를 이용하지 않고 국도와 지방도만 달리겠다는 것이 그것이다. 아무래도 고속도로는 풍경을 감상하기도 힘들고, 달리던 중 생각이 바뀌어도 노선을 변경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고속도로 주행에서 과정은 그저 고통이며 결과만이 존재한다. 하지만 국도는 길 위를 달리는 것도 여행의 한 부분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그 속도는 느릴수록 좋다. 적성산성에서 내려와 예천 회룡포전망대로 네비를 설정했다. 그런데 한참을 달리다보니 우리는 어느덧 단양IC에 와 있었다. 네비의 길찾기모드가 추천으로 되어있어 고속도로를 경유하는 노선이 채택된 것이다. 급하게 모드를 무료로 바꾸었다. 다행이 가던길을 그대로 가면 되는 것 같았다. 하지만 이게 화근이었다. 처음 .. 더보기